전체메뉴
포스트코로나 위기 대응 ‘무안형 뉴딜 사업’ 발굴
군, 실행계획 마련…995억 투입
2020년 06월 30일(화) 18:30
무안군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위기 대응 실행계획을 마련했다.

무안군은 지난 29일 김산 군수 주재로 ‘포스트코로나 위기 대응 실과소 실행계획 보고회’를 갖고 정부의 3차 추경예산(안)에 담긴 ‘한국판 뉴딜’ 정책의 내용과 향후 정부 정책 방향성에 대해 공유하고 실과소 별로 발굴한 대응 전략 실행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날 보고된 사업은 신규사업 29건을 포함한 총 58건으로 일자리·경제분야 10건, 일반행정분야 11건, 농수산 분야 15건, 보건복지분야 7건, 관광분야 6건, 산림환경분야 5건, 정보통신 분야 3건이다. 소요 예산은 국비 447억 원, 도비 56억 원, 군비 490억 원 등 총 995억 원에 이른다.

발굴한 주요 사업은 비대면 문화 확산에 대응한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공공 와이파이 추가 확대, 소상공인 스마트 시범상가 조성, 중소기업 및 농수산물 온라인 판촉지원, VR/AR 체험시설 확대 등의 비대면산업 육성사업이다. 또 소규모 개별 관광 확대라는 새로운 관광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한 회산백련지 야간경관명소 구축, 무안 모두누리 숲 조성과 같은 그린 뉴딜사업 등이다. 이 밖에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에 대비한 대응역량 강화 차원의 대규모 방역물품 비축과 관내 의료기관 음압병실 및 설비 확충 등이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

김산 군수는 “정부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사회·경제 구조의 혁신적인 재편에 중점을 두고 펼치는 사업인 만큼 우리 군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창의적이고 과감한 ‘무안형 뉴딜’사업을 발굴하는 데 더 고민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