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더불어 지역구 투표는 민주당 비례는 시민당”
현역 원혜영 시민당 합류 가능성...이적시 투표 용지 세번째로...열린민주당 약진엔 ‘긴장’
2020년 03월 27일(금) 00:0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 신현영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 등 비례대표 후보자들과 만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비례대표 의석을 두고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 간 범여권 대립이 격화하는 분위기다.

민주당은 ‘우리의 우당(友黨)은 시민당’이라고 강조하고 있으나, 열린민주당 역시 ‘진짜 민주당’을 표방하며 여권 지지자 표심을 공략 중이다.

특히 실제 조사 결과 열린민주당이 비례투표에서 민주당 지지층을 상당 부분 잠식하는 것으로 확인되며 한껏 긴장하는 모습이다.

전날 열린민주당을 향해 ‘참칭’ 직격탄을 날린 이 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들을 만나 “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선택한 유일한 선거연합”이라며 “일부 탈당하거나 공천 부적격으로 탈락한 분들이 민주당 이름을 사칭해 비례대표 후보를 내는 바람에 여러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고 다시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은 시민당을 ‘형제정당’으로 생각하고 법이 허용하는 한 최선을 다해서 시민당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정봉주 전 의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 자당 공천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거나 탈락한 인사들이 열린민주당 간판으로 나서 친정부 메시지를 내놓는 것에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열린민주당이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등을 내세워 ‘친조국’ 색채를 드러내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다시 호명하는 것도 선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민주당 관계자는 “우리 당 입장에서 보면 열린민주당 쪽은 ‘해당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조국 프레임’을 다시 들고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재판 중인 조 전 장관 본인도 원치 않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리얼미터의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조사(tbs 의뢰·23∼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8명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자세한 조사 개요 및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열린민주당은 지지율 11.6%를 기록했고 시민당은 28.9%였다.

지난주 조사에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이 기록한 38.0%의 지지율이 이번주에는 열린민주당과 시민당으로 쪼개지면서, 열린민주당이 민주당 지지층 ‘파이’를 일정 부분 가져가고 있다는 것이 숫자로 드러난 것이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후보 등록 마감을 하루 앞둔 26일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파견할 현역 의원을 추가하기 위해 전방위 설득 작업을 이어갔다.

심기준·제윤경·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 3명과 이종걸·신창현·이규희·이훈 의원 등 지역구 의원 4명의 시민당 이적이 확정됐지만, 여기에서 지역구 의원 1명이 추가될 경우 정당투표 용지 순번을 하나 앞으로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