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군민 10만원씩 재난지원금 받는다…8만4387명 혜택
추석전까지 신속 지급 위해 ‘공무원 1마을 담당제’
2020년 09월 24일(목) 14:37
무안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무안형 재난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다.

지급 기준일은 9월21일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무안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군민이며 결혼이민자, 영주권자에게도 재난지원금이 지급돼 총 8만4387명이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안군은 재난지원금 마련을 위해 무안 연꽃축제와 청년축제 등 행사성 경비 22억원과 사무관리비, 공무원 여비 등 공공분야 경상경비 28억원 절감 등 강도높은 세출예산 구조조정을 통해 약 84억원의 재원을 확보했다.

또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지급하기 위해 마을별로 ‘공무원 1마을 담당’을 지정해 군민들이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가오는 추석 연휴기간에 가급적 고향방문을 자제할 수 있도록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주요 방역수칙도 적극 홍보해 방역대책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무안형 재난지원금이 어려운 가정과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며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도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군민 모두가 마스크 착용, 귀성과 역귀성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