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군, 지역 중3학생 전원 해외 역사문화체험교육
2019년 05월 27일(월) 00:00
함평군이 지역 중학교 3학년생 전원을 대상으로 해외 역사문화체험교육을 실시한다.

함평군에 따르면 해외 역사문화체험교육은 올바른 역사관 확립, 애국애향심 제고 등을 위해 함평군이 올해 처음 시행하는 제도로 지역 6개 중학교 3학년 학생 181명 전원을 대상으로 한다.

첫 일정으로 28일 월야중학교 3학년생 23명이 중국 상해, 항주, 가흥 일원으로 역사문화체험교육을 시작한다.

학생들은 31일까지 나흘간 상해 임시정부청사, 홍구공원(루쉰공원), 한국독립당 사무소 등 항일 독립운동 역사 유적을 둘러본다.

월야중에 이어 연말까지 3개조 157명의 학생들이 추가로 역사문화체험교육을 떠난다.

지난해까지 군은 영어경시대회 성적 우수학생들을 대상으로 해외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지만 혜택의 기준이 영어 성적에 한정돼 있고 대상자도 20명 안팎이어서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함평교육지원청이 해당 사업 시행을 맡겠다고 나서면서 해외 역사탐방은 급물살을 탔고 군은 올해 1월 교육지원청에 4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며 사업을 확정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