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성이 쑥쑥 … 보성 제암산 유아숲 체험원 개장
자연휴양림 내 3ha규모
4가지 테마 체험장 조성
자연과 교감하며 정서 함양
2016년 11월 08일(화) 00:00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내에 개장한 유아숲 체험원에서 아이들이 야생화 심기 체험을 하고 있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지역 어린이들이 자연속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학습할 수 있는 유아숲체험원을 개장해 지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7일 보성군에 따르면 웅치면 대산리에 있는 제암산자연휴양림 내에서 ‘제암산 유아숲체험원’을 완공하고 지난 3일 개장식을 했다.

개장식에는 관내 유치원·어린이집 영유아들과 선생님, 학부모 등 500여명이 참석해 야생화 심기, 산책로탐방, 보물찾기, 마술쇼 등을 즐겼다.

제암산 유아숲체험원은 지난 6월 총 3억원을 들여 3ha 규모의 숲 공간에 유아들이 뛰어놀며 자연 친화적인 정서를 함양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제암산 유아숲체험원에는 야생화교육장과 소나무숲교육장, 물소리교육장, 산나물채취체험장 등 4가지 테마를 갖춘 오감만족 체험장이 들어서 있다.

특히 개암나무 등 500그루의 열매숲과 밧줄놀이터, 목재놀이터, 전망대 등을 갖추고 있으며, 산책로를 비롯한 모든 구간에 야자매트를 깔아 유아들이 안전하게 뛰어 놀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했다.

보성군은 지난 2009년부터 ‘찾아가는 숲학교’를 시작으로 관내 15개 유치원 및 어린이집과 협약을 체결해 매주 1∼2회씩 유아숲체험 프로그램을 꾸준히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유아숲체험원 조성으로 기존보다 체계화·전문화된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수 있게 됐다.

보성군 관계자는“아이들이 자연과 교감하는 숲체험 교육을 통한 전인적 성장을 위해 유아숲체험원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암산은 정상에 임금제(帝)자 모양의 기암괴석이 우뚝 솟아있어 나라가 어렵고 가뭄이 들 때는 국태민안을 빌었던 신령스런 산으로, 제암산자연휴양림은 제암산의 정기를 이어받은 재상의 명당터로 알려지면서 연중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보성=김용백기자 ky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