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집 나간 가을 전어…온난화 역습에 바다가 변했다
‘가을 전령사’ 전어 10월 거래량 5년 새 반토막
참조기는 제철 시작 9월에 줄고 8월은 급증
“고수온·태풍 영향에 수산물 제철 공식 사라져”
2022년 11월 01일(화) 19:30
지구 온난화로 인한 어장환경 변화로 올해 10월 수협 광주공판장에서 가을 제철 수산물 전어 위판량은 전년보다 10% 줄고, 5년 전보다 반토막 났다.<광주일보 자료사진>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온 상승으로 ‘가을 전령사’ 전어를 정작 가을에 찾기 힘들어지고 있다. 올해 10월 전어 거래량은 5년 전과 비교하면 반토막 나고 제철 수산물 수꽃게도 10%가량 감소했다.

1일 수협중앙회 광주공판장에 따르면 주요 수산물 9종(참조기·암꽃게·갑오징어·병어·민어·갈치·오징어·전어·수꽃게)의 지난해 거래량(수입산 제외)은 574t으로, 4년 전인 2017년(603t)보다 4.7%(-28t) 감소했다.

4년 전보다 거래량이 줄어든 품목은 병어(-40.1%), 갑오징어(-27.9%), 오징어(-25.2%), 전어(-23.6%) 등이다.

가을을 대표하는 생선 중 하나인 전어는 어획량이 줄고 있다. 수온 상승으로 난류성 어종인 전어 어장이 전보다 일찍 형성됐고 주 서식지도 남해안에서 서해안·동해안을 따라 점차 북쪽으로 올라가면서 어장 환경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광주공판장에서 전어 거래량은 17t으로, 전년(21t)보다 17.5% 감소했다. 올해는 본격적인 수확이 시작하는 9월과 10월 거래량 모두 ‘두 자릿수’ 감소율을 나타냈다.

지난달 전어 거래량은 3.3t으로, 지난해 같은 달(3.7t)보다 10.0% 줄었다. 5년 전인 2017년(6.3t)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47.6%)으로 감소했다.

또 다른 가을 제철 수산물 오징어도 거래량이 2017년 198t에서 지난해 148t으로, 4분의 1(-25.2%)이 줄었다.

올해 오징어 거래량을 5년 전인 2017년과 월별로 비교하면 7월(-36.6%)과 8월(-22.7%), 9월(-55.7%), 10월(-54.7%) 모두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달 오징어 거래량은 12t으로, 지난해 같은 달(27t)에 비해 반토막(-55.1%) 났다.

가을에 속이 꽉 차는 수꽃게는 지난달 거래량이 9t으로, 전년(11t)보다 19.2% 감소했다.

7월부터 10월까지가 맛있는 시기로 꼽히는 ‘국민 생선’ 갈치는 지난해 거래량이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올해 제철 거래량은 5년 전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갈치 거래량을 5년 전과 비교하면 지난 8월은 55.9%(25t→11t)나 감소했지만 지난 5월 거래량은 62.6%(7t→12t)나 증가했다.

여름 보양식으로 꼽히는 민어와 병어도 제철 수급이 불안정하기는 마찬가지다.

가을에 속이 꽉 차는 수꽃게는 지난달 거래량이 9t으로, 전년(11t)보다 19.2% 감소했다. 가을 햇꽃게를 파는 대형마트.<광주일보 자료사진>
올해 8월 병어 거래량은 2.5t으로, 전년(5.2t)보다 52.8% 감소했다. 지난 한 해 병어 거래량은 69t으로, 2017년(116t)보다 40.1% 급감했다. 민어는 지난 7월 거래량이 5.9% 감소했지만 8월에는 7.6% 늘면서 보양식을 찾는 식객들의 애간장을 녹였다.

4~10월이 제철인 갑오징어의 거래량 감소는 2년 연속 이어지고 있다.

갑오징어 거래량은 2019년 22t, 2020년 20t, 지난해 16t 등으로 줄었다. 지난달 거래량은 45㎏으로, 직전 해(524㎏)보다 91.4%나 감소했다.

반면 참조기 거래량은 지난 2017년 67t에서 지난해 117t으로, 74.0%나 늘었다. 올해의 경우 제철인 9월(-89.3%)과 3월(-40.5%)과 4월(-57.6%), 5월(-23.0%), 6월(-70.5%), 7월(-3.4%) 등은 모두 거래량이 전년보다 줄었지만 1월(8.7t→11.2t)과 8월(3.5t→53.8t)과 10월(0.2t→6.5t)에 거래량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암꽃게(4~5월 제철) 거래량은 24t으로, 전년(16t)보다 51.6% 늘고, 4년 전(15t)보다 63.4% 뛰었다.

최정환 수협중앙회 전남본부 팀장은 “고수온과 태풍 등 기후변화를 겪으면서 ‘몇월이 제철’이라는 수산물 공식이 사라지고 있다”며 “가뜩이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도 위축되고 기름값이 뛰면서 아예 출항을 포기하는 어선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흑산도 특산물인 홍어도 최근 전북 군산 등 윗쪽 해역이 주산지로 급부상하면서 어민과 수산업계 근심이 더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