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 대통령 “검찰 출신 추가 인선, 필요하면 또 하겠다”
권성동 발언 하루만에 뒤집어
민주 “대통령 오만·아집” 비난
2022년 06월 09일(목) 19:20
10일로 취임 한 달을 맞는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상황에 따라 정부 주요 보직에 검찰 출신을 추가로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내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인식은 오만과 아집에 불과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검찰 출신을 더 기용하지 않겠다고 했느냐’라는 기자 질문에 “글쎄 뭐 필요하면 또 해야죠”라고 답했다. 권 원내대표가 이날 라디오에서 “어제 제가 (윤 대통령과) 통화해서 ‘더 이상 검사 출신을 쓸 자원이 있느냐’고 하니 (윤 대통령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검찰 편중인사’ 논란을 진화하려 한 데 대해 다소 상반된 입장을 보인 것이다.

윤 대통령은 또 “그런데 무슨 권영세(통일부 장관), 원희룡(국토부 장관), 박민식(국가보훈처장)같이 벌써 검사 그만둔 지 20년이 다 되고 국회의원 3선, 4선하고 도지사까지 하신 분들을 무슨 검사 출신이라고 얘기하는 건 좀 어폐가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과거 정권에서도 전례에 따라 법률가들이 갈 만한 자리에 대해서만 (검사 출신을) 배치했고 필요하면 (추가 발탁을) 해야죠”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인사를 겨냥해 “검찰 출신 측근만이 능력이 있다는 윤 대통령의 인식은 오만과 아집에 불과하다”며 “전문성과 다양성이 결여된 ‘마이웨이’식 인사로는 우리 사회의 첨예한 갈등 조정이나 복잡한 국정 운영을 결코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박 원내대표는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인선에 대해 “국무총리부터 각 부처 고위공직자들이 ‘소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사단의 눈치를 보게 될 것이란 우려가 결국 현실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실, 총리실, 국정원, 금감원까지 무려 13명의 측근 검사가 요직에 임명돼 윤석열 사단은 사정, 인사, 정보, 사회 분야까지 통치하게 됐다”며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는 헌법의 기본원리가 잊힌 것”이라고 꼬집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