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필구 영광군의원 ‘전국 최다 9선’ 진기록 화제
2022년 06월 06일(월) 19:00
최근 치러진 6·1지방선거에서 기초의원에 9번 도전해 모두 성공한 ‘9선’ 당선자가 있어 화제다. 더불어민주당 강필구(71·사진) 영광군의원 당선자가 그 주인공이다.

강 당선자는 영광군의회가 처음으로 개원한 1991년 당시 40세의 나이로 지방의회에 첫 입성한 뒤 내리 연이어 당선되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이번 9선 도전에 성공하면서 전국 최다선 신기록을 또 갱신했다. 그야말로 살아있는 지방의회 역사의 산증인인 셈이다.

탄탄한 지역구 관리와 주민 지지 때문에 지속해서 선거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밝힌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4명을 선출하는 영광군 가선거구에 출마해 6명의 후보 중 2위(19.48%)로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전국적으로는 경북 안동시의회 무소속 이재갑(67) 후보와 공동으로 9선 진기록을 수립했다.

당선 이력을 살펴보면 이번 선거까지 민주당 3차례, 무소속으로는 6차례 당선됐다. 통상 기초의원 3선을 한 경우에는 광역(도)의원에 도전하는 후보들이 많지만 강 당선자는 한결같이 ‘주민 곁에서 호흡’하는 군의원의 길만 고집해 왔다.

당선 비결은 무엇일까. 32년간 의정활동을 이어 온 그의 직업은 군 의원이지만 선거구에서 신발이 닳도록 발로 뛰어다니면서 ‘의리의 정치인’, ‘민원해결사’라는 별칭을 얻었다.

특유의 부지런함과 친밀감으로 지역을 갈고 닦은 것. 특히 ‘강필구를 사랑하는 모임’ 등 절대불변의 탄탄한 지지층을 확보하고 있을 정도로 주민들로부터 신임을 얻고 있다.

강 당선자는 “대다수 기초의원들이 거창한 공약을 세우고 그것을 추진한다는 것은 실현가능성이 낮다”며 “저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현실적으로 지역에 필요한 활동들을 해 나가며 행복한 영광군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