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성 한국차박물관, 위드 코로나 시대 체험 관광지 ‘각광’
다례교육·체험 프로그램 인기
2021년 11월 17일(수) 19:00
보성군 한국차박물관 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들이 다례교육을 받고 있다. <보성군 제공>
보성 한국차박물관이 ‘위드 코로나 시대’ 안전하게 관광할 수 있는 체험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한국차박물관에서는 국내 최대 차 생산지인 보성차밭 인근의 한국차문화공원을 비롯해 보성차품평관, 차 만들어 보는 곳, 야외무대 등 다양한 문화시설이 모여있는 차밭 힐링 생태공원이다.

사전예약을 통해 다례교육, 블랜딩차·녹차초콜릿·녹차떡케이크 만들기 등 다양한 차문화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보성의 차 명인이 알려주는 다례교육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급차를 이용해 차를 우리는 방법과 행다 예절을 배울 수 있어 청소년 인성 교육과 정서함양 프로그램으로 인기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행된 지역 등 11개 학교와 단체가 체험에 참여하는 등 3000여명의 관람객이 박물관을 방문하고 600여명이 박물관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또 한국차박물관은 박물관 콘텐츠 역량 강화를 위해 지역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전시공간 공유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박물관에서는 17일부터 12월5일까지 사진·설치미술 작가인 이수산씨의 ‘Photography, 빛으로 그린 그림’전이 열린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군은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다”며 “안전한 보성 관광지에서 힐링 여행을 만끽해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