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관 노력으로 학생수 15명→23명 증가
폐교 위기 보성 문덕초 농촌 유학 1번지로
마을 인구도 3년 연속 늘어
2023년 11월 07일(화) 19:45
지난 2일 전남 보성군 문덕초등학교에서 열린 문덕면 어울림 한마당. <보성군 제공>
학생 수 감소로 폐교 위기에 놓였던 보성군 문덕초등학교가 유학생 유치를 위한 민·관의 다양한 노력으로 활력을 찾아 주목을 받고 있다.

보성군에 따르면 지난 해 말 기준 15명에 불과하던 문덕초등학교 전교생이 올해 23명으로 늘었다.

학생 수 증가와 함께 문덕면 인구도 꾸준히 늘고 있다. 문덕면 인구는 2019년까지 900명대를 유지하다가 2020년 말 886명으로 감소했다. 민·관의 노력과 함께 2021년 말 893명, 지난해 말 918명, 올해 현재 928명으로 3년 연속 인구가 증가했다.

보성군은 농촌 유학생 유치를 위해 지역민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직원들이 사용하던 관사와 빈집·마을 쉼터 등 오랜 기간 방치돼 있던 공간 4곳을 수리한 뒤 유학생 가족들에게 주거 공간으로 제공했다. 배드민턴 교실·댄스 교실·바리스타 교육 등 유학생 가족들의 다양한 여가 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또 농촌 유학생 유치를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 20억원을 확보, 모듈러 주택 신축 계획을 수립했다. 현재 문덕면과 겸백면에 총 8동의 주택을 신축 중이다.

면민회장은 학교 운영위원장이 돼 지역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교직원과 학부모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학교생활을 알리는 등 홍보활동에 집중했다.

박선희 문덕초등학교장은 “폐교 위기 속 많은 분의 도움으로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