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가 반영 vs 물가 안정…23일 4분기 전기요금 발표
2021년 09월 22일(수) 16:00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광주일보 자료사진>
한국전력이 23일 4분기(10~12월)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발표한다.

전기료가 오르면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의 인상이다.

한전은 연료비 상승에도 코로나19 사태와 물가상승률을 고려해 2개 분기 연속 요금을 동결했다.

한전은 지난 2분기 764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6개 분기 만에 적자 전환했다. 고유가로 한전의 2분기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전년보다 1조2868억원(8.1%)이나 증가했지만, 전기요금은 올리지 못해 전기판매수익은 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분기별 조정 요금은 최대 ㎾h당 5원 범위내에서 직전 요금 대비 3원까지만 변동할 수 있다. 만약 4분기에 ㎾h당 3원 인상된다면, 월평균 350㎾h를 사용하는 주택용 4인 가구의 전기료는 매달 최대 1050원 오르게 된다.

한전은 오는 10월22일까지 ‘원가연계형 요금제 콘텐츠 공모전’을 진행하며 전기요금 연료비 연동제의 당위성을 홍보하고 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