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재환, 체조 도마 깜짝 금메달
양학선 이후 9년만에 체조 사상 두번째 올림픽 금메달
1000분의 1까지 동점 … 난도점수 높아 극적으로 1위
2021년 08월 02일(월) 20:02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연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재환(23·제천시청)이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도마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신재환은 2012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양학선 이후 9년 만에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획득해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과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아블랴진보다 난도 점수가 훨씬 높은 6.0점짜리 기술을 펼친 덕분에 신재환은 금메달을 차지했다.

신재환은 1차 시기에서 도마를 옆으로 짚고 세 바퀴 반을 비틀어 회전해 내리는 6.0점짜리 ‘요네쿠라’ 기술을 펼쳐 14.733점을 획득했다.

이어 2차 시기에서 난도는 1차 시기보다 낮았지만, 5.6점짜리 ‘여 2’ 기술을 펼쳐 더 정확한 연기로 1차 시기보다 높은 14.833점을 받아 전체 평균 점수도 올라갔다. 2차 시기를 더 잘 뛴 신재환은 양팔을 펴고 주먹을 불끈 쥐며 금메달을 확신했다.

아블랴진은 두 번 모두 난도 5.6점짜리 기술을 시도했고, 신재환과 1000분의 1점까지 같은 점수를 받았지만, 난도 점수에서 뒤져 은메달로 밀렸다.

국제체조연맹(FIG) 도마 랭킹 1위에 올라 개인 자격으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신재환은 지난 7월 24일 단체전·종목별 예선에서 도마 1, 2차 시기 평균 14.866점을 획득해 전체 1위로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앞서 신재환은 곡절 끝에 개인자격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