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해 쓰레기 4000t 수거했는데…
무안군 “영산강 상류서 계속 유입…복구 비용·시간 더 들 듯”
2021년 07월 15일(목) 22:40
김산(가운데) 무안군수가 공무원들과 함께 수해쓰레기 현장을 찾아 수거 작업을 독려하고 있다. <무안군 제공>
무안군이 7월 초 집중호우로 영산강 상류에서 밀려온 수해 쓰레기 4000여t을 수거 완료했다.

무안군은 수해 직후 주민불편 해소를 위해 긴급히 예비비를 투입해 중장비와 인력을 동원했으며, 인구밀집지역인 남악·오룡 신도시부터 몽탄면 이산리까지 15㎞ 구간의 부유쓰레기를 수거했다.

무안군의 빠른 조치로 쓰레기는 수거 완료된 상태지만, 영산강 상류지역 수해쓰레기가 지속적으로 밀려오고 있어 강변을 깨끗하게 복구하는데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안군은 전남도와 환경부에 쓰레기 소각처리 비용으로 15억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해마다 반복되는 수해쓰레기 처리에 군 자체예산으로는 한계가 있어 완벽한 처리를 위해 지원을 요청했다”면서 “최근 기온이 상승하면서 야적된 수해쓰레기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임동현 기자 i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