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성군, 차(茶)산업 미래 지도 다시 그린다
‘20년 숙원’ 대한다원 철조망 철거·녹차산업 특구 연계 시너지
봇재-영천마을 차정원 등 테마파크 조성에도 호재 작용 기대
2021년 05월 14일(금) 00:20
보성차정원 등 테마파크 조감도. <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미래 차(茶) 산업 발전을 위한 지도를 다시 그리며 다양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13일 보성군에 따르면 김철우 보성군수가 최근 대한다원 장기창 대표를 만나 보성군의 대표적인 차밭인 대한다원을 에워싸고 있는 철조망 철거에 대해 뜻을 모았다.

대한다원 철조망은 2000년대 초반 입장료를 도입하면서 인근 차밭 경계지에 설치됐으며, 안전과 미관상의 이유로 철거를 요청하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김 군수는 대한다원을 비롯한 한국차박물관, 봇재, 명량다원 등이 경계를 허물고 하나의 녹차산업특구로 연계되면 상호 시너지가 클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장기창 대표와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으로 보성군민의 20년 숙원사업이 해결되고, 봇재에서 영천마을까지 이어지는 보성차정원 등 테마파크 조성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 군수는 취임 초부터 보성차 산업 제2의 부흥기를 열겠다며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에 보성차를 수출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에 나섰다. 전국 최초로 지자체 자체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해 보성차 판매 촉진과 농가 소득 증진도 꾀하고 있다.

또 지난 달 윤상기 하동군수를 초청해 차산업 발전 협의회를 열고 세계 10대 건강식품으로 꼽히는 차의 효능을 알리는 홍보영상 제작 등을 공동 추진하고, 차나무가 경관직불금 지급 작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보성 차 산업 발전을 위해 추진한 시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보성차정원 등 테마파크 조성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내년 제10회 보성세계차엑스포를 국제행사 규모로 개최하기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사전 홍보 행사로 매달 넷째 주 토요일(오후 3-5시) 보성 라이브커머스(www.bsliveshop.kr) 플랫폼과 네이버 라이브 쇼핑 등을 통해 최대 50% 할인 가격에 보성차와 차 연관 제품을 판매한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