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시대, 영광 물무산 행복숲 걷기여행 ‘인기’
2021년 03월 29일(월) 14:59
영광 물무산 행복숲이 코로나시대 걷기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영광군 제공>
영광 물무산 행복숲이 걷기 여행지로 인기다.

29일 영광군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걷기 여행과 트레킹 인구가 크게 늘면서 지자체마다 ‘걷기 좋은 길’이 등장하고 있다.

이 중 ‘영광 물무산 행복숲’은 걷기 좋은 편안한 길을 대표한다.

피톤치드가 가득한 물무산 행복숲은 계단과 경사가 없어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으며, 봄이 오는 길목인 요즈음은 진달래와 수선화를 만날 수 있다.

또 발바닥에 닿는 황토의 푸근한 감촉을 느낄 수 있는 ‘맨발 황톳길’, 아이들이 자연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밝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든 ‘유아숲 체험원’, 숲길 곳곳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편백 명상원’과 ‘소나무숲 예술원’ 등 가족이 함께 걷고 즐길 수 있어 비대면 관광지로 인기가 높다.

김준성 영광군수는 “걷기 좋은 계절이 찾아온 만큼 물무산 행복숲을 많이 이용하길 바란다”면서 “일상 속 걷기를 통한 군민의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물무산 행복숲이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