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법성포단오제 대폭 축소…제전행사만 진행
2년 연속… 보존회, 절감 예산 ‘코로나 극복’ 투입 동의
2021년 03월 16일(화) 18:59
500년 전통의 영광 법성포단오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행사를 대폭 축소해 개최한다.

영광군은 오는 6월 11~14일 나흘간 열리는 ‘2021 영광법성포단오제’의 공식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제전행사’만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2년 연속 축제를 축소한 것은 법성포단오제보존회 측이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축제에 쓰일 예산을 코로나19 극복에 쓰일 수 있도록 하는데 흔쾌히 동의하면서 이뤄졌다.

행사 축소로 국악경연대회, 단오장사 씨름대회, 관광객과 함께하는 단오 퍼레이드, 강강술래, 단심줄놀이 등의 프로그램은 열리지 않는다.

다만, 국가무형문화재 제123호로 지정된 단오제의 전통 계승과 보존을 위해 ‘용왕제·산신제·당산제·선유놀이’ 등 제전행사는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할 예정이다.

음력 5월5일 ‘단오’(수릿날)는 1년 중 양기가 가장 센 날로 농경사회에서는 파종과 모내기를 마친 후 그네뛰기, 탈춤, 씨름 등 민속놀이를 즐기고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휴식을 취했던 민족 4대 명절 중 하나다.

영광군 관계자는 “500년 전통을 이어온 법성포단오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 여파로 쉬어가게 돼 아쉽지만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는 감염증 확산방지에 적극 동참할 때”라고 말했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