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서울·부산시장 공천 전당원 투표로 결정
이낙연 “후보 공천 통해 심판받는게 책임있는 도리”
‘공천 찬성’ 기류 강해 당헌·당규 개정 움직임
2020년 10월 29일(목) 18:5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가운데)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한정애(왼쪽) 정책위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사실상 전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돼 있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내년 재보선의 위상이 높아가고 있어 당 내부에서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거세지고 있어 이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게 될 전망이다.특히 ‘공천 찬성’ 기류가 강해 당헌·당규 개정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공천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동안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서울·부산 재보선 공천 여부 관련해서 전당원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주말에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돼 치러진다.민주당 내에서는 대선을 1년 앞두고 치러지는 재보선인 만큼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지배적이다. 당원 투표 결과도 ‘공천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 주말 전당원 투표를 통해 공천 여부에 대해 물은 뒤 공천 준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당헌·당규의 경우 개정 작업을 할 수도 있고, 개정하지 않는 대신 지도부의 정치적 결단으로 돌파할 수도 있다.

당 일각에서는 정기국회가 끝난 뒤에나 재보선 공론화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으나, 당 지도부가 관련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조기에 전당원 투표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