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침실습지에 14만5000㎡ 수변공원 조성
160억원 투입 2022년 완공
섬진강 생태관광 거점으로
2020년 07월 05일(일) 17:25
곡성군이 160억원을 들여 섬진강 침실습지 인근에 14만5000㎡ 규모의 수변공원을 조성한다.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침실습지를 섬진강 생태관광의 거점이 될 수변공원으로 조성한다.

5일 곡성군에 따르면 섬진강 침실습지 인근에 14만5000㎡ 규모의 수변공원이 들어선다. 국비와 군비 160억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침실습지는 곡성군 고달면과 오곡면 일대 섬진강 중류에 위치하고 있다. 우리나라 자연하천의 원형이 가장 잘 보전된 하천 중 하나로 알려져 있을 만큼 ‘생태계 보고’로 불린다.

갈대가 군락을 이룬 습지에는 멸종위기 1급 수달과 흰꼬리수리를 비롯해 삵, 남생이, 새매, 큰말똥가리 등 665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빼어난 풍경과 생물 다양성을 인정받아 2016년 11월에는 강 중류 하도습지로는 유일하게 환경부로부터 22번째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침실습지 수변공원은 ‘연하일휘’라는 주제로 조성된다. 안개 낀 강과 빛나는 햇살이라는 뜻이다.

최종 목표는 침실습지를 생명이 돌아오는 천혜의 생태관광 중심지로 발돋움시키는 것이다. 인위적 개발을 최소화해 습지 생태의 건강성과 환경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습지보호구역 완충공간 훼손지를 복원하고, 생태교육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는 설계와 부지 매입, 배수펌프 조성 등을 진행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조성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우선 경작이 이뤄지고 있는 곳을 비우고 수생태계 중심의 소생물 서식처를 조성하게 된다. 여기에 숲과 들, 습지, 화원 등 우리나라의 전통 경관을 극대화한 산책로를 만들 예정이다. 식생을 고려해 계절별로 다양한 식물들을 체험할 수 있는 수련지와 창포원도 만들어진다.

또 침실습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화 체험시설이 조성된다. 방문자센터와 수련지를 잇는 이동수단으로 추억의 섬진강 줄배를 계획하고 있다. 모 심기, 벼 베기 등 논을 이용한 놀이프로그램과 마천목장군의 도깨비살을 차용한 그물낚시, 실낚시 등 전통 낚시 체험도 준비하고 있다.

자연과 자연, 자연과 사람을 잇는 시설들도 생겨난다. 휴식공간과 전시 체험관 등 다양하게 활용될 방문자 센터가 대표적이다. 센터 옥상은 경사를 두어 주변경관과 어우러지도록 만든다.

침실습지와 섬진강을 잇는 ‘생명의 나무’ 전망대도 조성되고, 둘레길 등 생태자원을 활용한 프로그램은 물론 인근의 도깨비마을, 심청한옥마을, 섬진강기차마을과 같은 관광지와도 연계해 관광거점화할 계획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호남고속도로, KTX 전라선 등 높은 교통 접근성을 최대한 활용해 침실습지 천혜의 자연환경을 최고의 생태관광공간으로 새롭게 꾸며 곡성발전의 획기적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곡성=김계중 기자 k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