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식품부, 보성·순창군 ‘맞손’…‘살기 좋은 농촌’ 만든다
내년부터 추진 농식품부 시범 사업 ‘농촌협약’ 대상지 선정
보건·문화·응급 상황 대응 서비스 구축 등 국비 300억 투입
2020년 06월 29일(월) 00:00
보성군과 순창군 로고 <광주일보 자료사진>
보성군과 순창군이 농림축산식품부 시범 사업인 ‘농촌협약’ 대상지에 선정됐다.

2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내년부터 도입·적용되는 농촌협약 제도의 추진 대상 시·군으로 보성군과 순창군·임실군 등 9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농촌협약은 시·군 주도로 농촌생활권에 대한 발전 방향을 수립하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단체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투자해 함께 농촌정책 목표를 달성하는 상향식 제도다. 30분 내 보건·보육 기초생활서비스, 60분 내 문화·교육·의료 복합서비스 접근을 보장하고, 5분 내 응급상황 대응 시스템 구축이 목표다.

농촌협약 시범 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이며,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비 300억원씩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보성군과 순창군 등은 다음 달 농촌 공간계획과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5월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해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보성 동부 생활권을 중심으로 부족한 기초생활 서비스를 확대하고, 지역 중심·사람 중심·환경 중심의 농촌 만들기를 위해 생활거점과 농촌공동체 자립기반을 구축한다. 특히, 성공적인 정책 목표 달성을 위해 기존 공모 선정으로 추진되는 SOC 복합화 사업과 어촌뉴딜 300, 도시재생 뉴딜 사업 등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보성군 자체 사업인 보성 청년창업 프로젝트, 100원 택시·1000원 버스 등과 사업간 연계성을 높이고 신규 사업 공모에도 나서 정책 목표 달성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 넣고 농촌인구의 생활 수준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간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정책 효과를 극대화하고 농촌경제 활력 제고와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순창군도 생활 SOC 시설 확충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설정하는 농촌생활권 전략 및 활성화 계획을 수립한다.

순창읍과 인계·적성·유등·풍산·금과·팔덕면 등 총 7개 읍면을 대상지역으로 정하고, 이들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시설, 복지, 보건·의료, 보육, 문화·체육 등 취약한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또 일반 농산어촌개발 사업의 읍·면 소재지, 마을에 대한 점(點) 단위 투자에서 공간(面) 단위로 투자범위를 확대해 사업 간 연계·복합화를 통한 365생활권 조성할 방침이다.

순창군은 5년간 500억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만큼 주거환경 개선과 쾌적한 생활공간을 조성해 ‘살고 싶은 순창’으로 거듭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농촌협약 추진단을 구성해 지역에 대한 세밀한 분석과 주민 의견수렴을 통한 세부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순창 균형 발전과 농촌 경제 및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순창=장양근 기자 jy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