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빛원전 함평피해대책위 공식 출범
지역 피해사항 수집·대책 논의
2020년 05월 13일(수) 18:30
한빛원전 함평군피해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13일 함평군에 따르면 함평피해대책위는 노후 원전인 한빛원전과 관련해 각종 안전대책 수립을 촉구하고 함평지역 피해 방지와 보상 등을 보장하기 위해 조직됐다.

김한기 함평군번영회장, 임채문 함평군농업경영인연합회장 등 지역사회단체 간부급 10여 명은 지역 상가에서 1차 준비모임을 갖고 김성모 법무부 범죄피해자함평군지부장을 초대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들은 투자유치 저해, 귀농·귀촌 기피, 농축·특산품 피해 등 한빛원전으로 인한 각종 지역 피해 사항들을 확인하고 관련 요구사항과 대책 등을 논의했다.

김성모 대책위원장은 “함평은 한빛원전 가동 34년 동안 여러 위협요소가 상존해 있음에도 지역 간 화합을 위해 어떠한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각종 대책 수립 과정에서 우리 지역이 철저하게 소외당하는 등 불합리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 특성상 한번 사고가 나면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이제는 우리의 목소리를 분명히 전달해야 할 때”라며 “앞으로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지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