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오늘 사전계약 개시
6년 만의 새 모델 다음달 출시
2020년 02월 20일(목) 00:00
기아자동차는 6년 만에 새로운 모델을 공개한 4세대 쏘렌토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기아차에 따르면 이날 4세대 쏘렌토의 플랫폼과 파워트레인 정보를 공개하고, 다음달 출시에 앞서 20일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신형 쏘렌토는 현대·기아차 SUV로는 최초로 적용된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간활용성을 강화했다. 전장은 10㎜ 길어졌고, 휠베이스는 35㎜ 늘어난 2815㎜다. 동급 중형 SUV에 비해 확연히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을 구현했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신형 쏘렌토는 대형 SUV에만 탑재됐던 2열 독립 시트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고, 3열 시트 각도를 조절하는 등 탑승 편의성도 강화했다. 경량화 소재로 중량을 80㎏ 가량 줄이면서 차체 골격을 다중 구조로 설계해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230마력(PS), 시스템 최대토크 35.7㎏f·m의 힘을 발휘한다. 연비는 15.3㎞/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이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를 적용했고, 현대차그룹 최초로 습식 8속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변속기로 채택했다.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f·m의 힘을 구현하며, 연비는 14.3km/ℓ(5인승, 18인치 휠, 2WD 기준)이다.

신형 쏘렌토 판매 가격은 디젤 모델이 ▲트렌디 3070만~3100만원 ▲프레스티지 3360만~3390만원 ▲노블레스 3660만~3690만원 ▲시그니처 3950만~3980만원 범위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520만~3550만원 ▲노블레스 3800만~3830만원 ▲시그니처 4070만~4100만원 내로, 최종 가격은 출시 후 공개된다. 자세한 내용은 기아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