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고독사 지킴이단’ 운영…어르신 안전망 구축
2020년 02월 13일(목) 00:00
완도군이 ‘고독사 지킴이단’을 운영한다. 노인 인구가 완도 전체 인구의 31.4%를 차지해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을 위한 안전망 구축을 위해서다.

완도군은 고령의 어르신이 늘어나면서 별다른 보호망 없이 홀로 죽음을 맞이하는 고독사도 크게 늘 수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노인·중장년층에 이르기까지 1인 세대를 대상으로 경제적 빈곤·질병·가족 관계 단절로 인한 사회적 고립 대상자를 조사해 고독사 위험군 79명을 발굴했다.

위험군에 있는 이들을 보살필 고독사 지킴이단을 구성했다.

고독사 지킴이단은 마을 이장, 부녀회장, 자원봉사자 등 78명으로 구성됐다.

고독사 위험이 있는 대상자들과 1대 1 결연을 통해 안부를 살피고 서비스를 연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독거노인 보살핌과 고독사 문제는 우리 사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라며 “인적 안전망을 활용해 혼자 계시는 어르신 사고를 예방하는 등 복지 사각 지대를 상시 발굴·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주재총괄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