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산 애플망고 본격 출하…자연 상태에서 완숙 “맛과 향 최고”
2022년 06월 13일(월) 16:41
완도군이 기후 변화에 대응해 신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는 아열대 과수 애플망고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완도군에 따르면 2018년 ‘아열대 과수 재배 기반 조성 사업’으로 3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군외면 신학리 일원에 하우스를 신축하고 애플망고 재배를 시작했다.

현재 약 900평에 애플망고 300주를 재배하고 있으며 6월부터 7월까지 두 달간 약 3t을 수확할 예정이다.

자연 상태에서 완숙시켜 수확한 완도산 애플망고는 덜 익은 것을 수확해 운송 과정 중 숙성되는 수입 망고와는 맛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다고 완도군은 전했다.

완도산 애플망고는 당도는 평균 18브릭스(Brix), 최고 20브릭스로 인기가 높다.

현재 망고 7∼10개들이 3kg 한 상자에 1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복선 완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앞으로 애플망고 재배 농가를 확대하고, 기술 이전뿐만 아니라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