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항에 붉은불개미 출몰 ‘긴급 방제’ 진행
14·15일 1000여마리 발견, 방어벽 설치
약제 살포·컨테이너 이동제한 조치 진행
2021년 07월 16일(금) 00:30
광양항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돼 긴급 방제가 이뤄졌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는 14일과 15일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에서 붉은불개미 2개 군체, 1000여 마리(일개미)를 발견했다.

지난 14일 외래 개미류 조사과정에서 100여 마리를 발견하였고, 15일 전문가들과 추가 합동조사를 벌여 추가로 900여 마리를 찾았다.

발견 첫날 발견지점과 주변 반경 5m 내에 통제라인과 점성페인트로 방어벽을 설치한 검역본부는 스프레이 약제 살포 등의 우선 조치를 실시했다.

또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를 통해 반경 50m 내에 적재된 컨테이너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를 취하고, 같은 지역 내 컨테이너는 소독 후 반출토록 했다.

이어 검역본부는 15일 합동조사 결과에 따라 발견지점으로부터 반경 50m를 방제구역으로 설정하고 ‘붉은불개미 예찰·방제 매뉴얼’에 따라 소독과 방제조치 등을 실시했다.

광양항 서부컨테이너터미널 전체에 대해 붉은불개미 예찰트랩 2000여 개가 추가 설치됐고 정밀 육안조사도 벌일 계획이다.

방제구역 및 인접한 컨테이너의 화주에게는 붉은불개미 발견상황을 통보하고, 발견 시 신고토록 안내하였다.

한편 검역본부는 “최근 기온 상승으로 붉은불개미의 번식·활동 여건이 좋아졌다”며 “붉은불개미와 같은 외래병해충 발견 즉시 신고(054-912-0616)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