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만권 산단 주변 환경오염 영향조사해야”
대기환경개선 시민공동대응 주장
환경정책 기본 조례 개정 추진도
2021년 07월 15일(목) 19:50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광양만권 대기환경개선 시민공동대응이 지난 14일 광양제철소 인근 환경오염 영향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 회견을 가졌다.
광양만권 산단 주변의 대기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환경오염 영향조사와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광양만권 대기환경개선 시민공동대응(이하 시민공동대응)은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지자체는 광양제철소 인근 환경오염 영향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시민공동대응은 “정부와 국회는 광양만권 산단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야 한다”며 “광양시의회는 광양시가 환경오염 방지와 개선을 위한 책무를 강화하고 구체적 목표를 설정할 수 있도록 환경정책 기본 조례를 개정하라”고 강조했다.

시민공동대응은 지난 4월 22∼28일 광양과 순천, 여수, 남해, 하동, 고성 주민들이 14곳에서 조사한 미세먼지 측정 결과도 발표했다.

조사 결과 4월 25일과 27∼28일, 남해와 여수 묘도, 하동, 고성 등 특정 지점은 도시 대기 측정소 결과보다 다소 높게 측정됐다.

다른 지역은 2019년 5월에 실시한 조사에 비해 농도가 낮게 측정됐다.

시민공동대응은 올해 4월 강우량이 2019년 5월에 비해 많아 농도가 낮게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시민공동대응은 “미세먼지와 중금속 조사는 제철소와 광양만권 산단에서 배출되는 오염원의 영향 등 정밀한 분석을 위한 예비조사의 의미가 있다”며 “시민의 생활공간에서 대기질 실태를 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저감 활동과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