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빛원전 5호기 부실정비 정부 대책 마련하라”
영광군의회 성명
2020년 12월 01일(화) 23:10
영광군의회가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부실 정비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영광군의회는 지난 30일 제2차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헤드 부실 정비 관련 정부 대책 마련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헤드 부실공사 관련 수사기관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토대로 관련자 엄중문책과 정부차원의 재발방지 대책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 독점의 불투명한 원자력 안전규제 투명성 확보를 위한 제3자 공인검사 제도 혁신 ▲원자력발전소의 귀책사유로 인한 정지 시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배상 대책 마련 등을 담고 있다.

김병원 영광군의회 원전특위 위원장은 “신뢰성의 상실은 모든 것을 상실한 것이며 더욱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는 0.001%의 오차도 허용돼선 안 된다”며 “정부가 영광군민들을 하루빨리 안심시킬 수 있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주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영광=이종윤 기자 jy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