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글로벌 삼성’ 남기고 … 재계 큰 별 지다
삼성 이건희 회장 별세
향년 78세…가족장 치러
2020년 10월 25일(일) 19:42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는 이건희<사진>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시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이날 삼성은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알리면서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으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고 전했다.

부인 홍라희 여사와 이재용 부회장 등 가족들은 전날 이건희 회장이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았으며 함께 고인의 임종을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10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졌으며, 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까지 받고 소생해 치료를 이어왔다. 이후 자가호흡을 하며 재활치료를 받아 왔으나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여 만이다.

이 회장의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고인은 선친인 호암(湖巖) 이병철 삼성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한편 빈소는 고인이 입원해있던 삼성서울병원 지하 2층 17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8일 예정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