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탈·갑질 기초의원들 경찰 수사 받는다
불법 수의계약·일감 몰아주기
광주시 북·서구의원 7명
시민단체가 고발장 제출
2020년 09월 28일(월) 00:00
일탈행위를 저지르고 공무원들에게 갑질을 한 지역 기초의원들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지역 시민단체가 공무원노조와 공동으로 지역 기초의원들의 비위 행위를 경찰에 고발키로 하면서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들을 공천한 민주당에 대한 책임있는 대책도 요구하고 있다.

참여자치 21은 28일 진보연대, 공무원노조 광주지역본부 등과 함께 광주지방경찰청에 광주시 북·서구의회 기초의원 7명의 고발장을 제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이 경찰에 고발키로 한 기초의원들은 북구의회가 6명(기대서, 이정철, 백순선, 선승연, 이현수, 전미용)으로 가장 많다. 서구의회는 강기석 의원이 고발 대상자 명단에 올라있다.

시민단체 등은 이들 기초의원들이 자신들의 지위를 이용해 불법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하거나 지인의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권한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백순선 의원의 경우 자신의 배우자 명의 업체로 6700만원 상당의 수의계약을 몰아준 것으로 드러났고 선승연 의원은 선배가 운영하는 기업의 구청 입찰 참여를 지원하는 등 주민이 아닌, 특정기업을 밀어주기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전미용·이현수 의원은 본인 또는 배우자가 운영하는 꽃집에서 수백만원 대 꽃을 구청에 납품한 사실이 드러났고 강기석 서구의회 의원은 의회 예산으로 구입한 기념품을 임의로 나눠준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기대서 의원과 이정철 의원도 의원직을 활용, 업체 등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 등으로 경찰 고발장에 이름이 올라갔다.

기우식 참여자치 21 사무처장은 “이미 관련 혐의로 인해 수사가 진행중인 의원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사기관을 통한 수사진행 여부 확인이 어려워 비위 의혹이 불거진 의원 전부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게 됐다”며 “이번 고발조치로 비위 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수사기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