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담양군, 3분의 1 재택근무
코로나19 방지·행정 연속성 유지
2020년 08월 31일(월) 00:00
담양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행정의 연속성 유지를 위해 31일부터 재택근무를 확대 운영한다.

담양군은 최근 담양지역에 첫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지역감염 확산 방지와 행정업무 공백을 최소화를 위해 부서별 재택근무를 현원의 3분의 1로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재택근무는 읍·면 포함 본청 모든 부서를 대상으로 하며, 31일부터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유지된다.

다만, 지난 7~8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만큼 피해복구 등 현장 대민업무를 추진하는 부서는 부서장 책임 아래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재택근무는 밀폐된 사무공간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다.

이는 군청 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하면 최소한의 부서 운영 인력을 확보해 차질없이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대비책이라고 담양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재택근무 중에도 업무 공백을 최소화해 대민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당장은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공공행정의 업무 공백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인 만큼 군민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

/담양=노영찬 기자 nyc@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