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대형매장들, 설 대목 두 자릿 수 매출 상승
2020년 01월 22일(수) 14:08
광주신세계가 지하 1층 식품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수협 영광 특선굴비’ 세트.<광주신세계 제공>
광주지역 주요 대형 유통매장이 설 대목을 맞아 두 자릿 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22일 ㈜광주신세계에 따르면 설 명절을 사흘 앞둔 일주일 간(1월14~20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증가했다. 상품군 별로 보면 농산물과 건강식품은 각각 27%, 13% 증가율을 보였고, 식품(7%), 수산물(5%) 등 매출도 소폭 올랐다. 광주신세계에서 팔린 설 선물의 60%는 10만원 이상 상품이 차지했다.

광주지역 4개 이마트도 같은 기간 매출이 지난 설에 비해 36.7% 뛰면서 모처럼 호황을 누렸다. 특히 20만원 이상 ‘프리미엄’ 선물세트 매출 증가율은 9.5%로, 다른 금액대 세트보다 2배 이상 큰 폭으로 늘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농수산물 가공품 선물 상한액이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상향된 영향으로 10만~20원대 선물이 강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