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법정서 진실 밝힐 것”
2019년 11월 15일(금) 04:50
검찰이 14일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 입시비리 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8월27일 대대적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의혹의 종착지인 조 전 장관을 검찰이 직접 조사함에 따라 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사법처리 방향과 수위가 이번 수사의 마지막 고비가 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캐물었다. 조 전 장관이 검찰에 출석하는 모습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조 전 장관은 변호인 입회 하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으며, 진술거부권을 행사했다.

조 전 장관은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이날 오후 5시35분께 변호인단을 통해 입장문을 내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