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 해조류센터 ‘계단폭포’ 랜드마크 부상
옥상 정원 정비 ‘치유쉼터’ 제공…형형색색 경관조명도
2019년 10월 24일(목) 04:50
완도 해조류센터가 계단폭포(캐스케이드·사진)를 조성해 완도의 랜드마크로 떠올랐다.

완도군에 따르면 해조류센터 옥상 정원을 정비해 계단폭포를 조성하고 주민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 치유의 쉼터로 제공하는 등 해조류센터를 소통의 공간으로 업그레이드시켰다.

2014년과 2017년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주제관으로 활용한 해조류센터는 평소에는 완도항 경관을 조망하기 위해 지역 주민은 물론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다.

그동안 계단식 옥상 정원에 초화류를 심는 등 볼거리를 조성해 왔으나 기능이 떨어지고 매년 유지·관리비가 과다 소요되자 군은 계단폭포를 조성했다.

계단폭포 길이는 총연장 33m, 9개의 계단으로 시간당 약 50t의 폭포수를 쏟아낸다.

계단에는 형형색색의 경관 조명 시설을 설치해 야간에도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계단 위 표면은 완도의 바다 풍경을 형상화한 아트타일을 설치하고 아래 부위는 모자이크 타일로 시각적인 단조로움을 보완했다.

하단 부위 집수정 상단에는 ‘2021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공식 마스코트인 해초와 미초 조형물을 설치, 박람회 홍보와 시설물에 대한 친근감을 더했다.

계단폭포 안전 난간에는 완도해조류박람회가 국제 행사로 개최함을 알리기 위해 세계 60개국의 국기를 게양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주재총괄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