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 특산품 ‘토란 쿠킹 클래스’
광주·서울서 잇따라 토란영양밥 등 요리법 홍보
2018년 09월 18일(화) 00:00
지난 13일 광주 남도전통음식연구소에서 열린 ‘토란 쿠킹 클래스’ 참가자들이 토란을 활용한 요리를 만들고 있다.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지역 특산품인 토란을 홍보하기 위해 ‘토란 쿠킹 클래스’를 최근 서울과 광주에서 잇따라 열었다.

토란의 전국 재배면적 절반을 차지하는 곡성에서는 추석을 앞두고 토란 수확이 한창이다.

곡성군은 대표 작목인 토란으로 다양한 가공식품과 토란 음식을 개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재배농가 소득도 올리고자 토란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토란 쿠킹 클래스’는 수확 철을 맞아 곡성 토란을 홍보하고, 다양한 요리법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세계식의연구소에서 4차례에 걸쳐 쿠킹 클래스를 했고, 13일에는 광주 남도전통음식연구소에서 2차례 강연도 했다.

요리에 관심이 각 분야 120여명이 참석해 토란 음식을 직접 만들어보고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 쿠킹클래스에서는 추석에 온 가족이 도란도란 둘러앉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토란만둣국, 토란영양밥, 토란강된장, 토란장조림 등을 요리했다.

광주에서는 전통음식 연구가들을 위한 토란고추장, 토란설기 떡케이크, 토란영양떡, 토란전병 오색채의 레시피를 선보였다.

토란 향토산업 육성사업을 추진하며 곡성토란의 홍보마케팅과 유통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곡성토란웰빙식품 명품화사업단은 앞으로도 곡성의 지역축제와 곡성 지역의 토란전문음식점 등을 통해 토란음식을 다양하게 홍보할 계획이다.

/곡성=김계중 기자 k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