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파 잊은 보성 오이 수확
2018년 02월 06일(화) 00:00
지난 4일 ‘벌교 부농영농법인’ 오이 작목반원들이 비닐하우스 단지에서 오이 수확에 한창이다. 20ha 150동의 재배 면적에 116명의 회원들로 구성된 작목반은 연간 7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보성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