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후보등록 D-1…여야 극한 대립에 민생은 뒷전
광주·전남 아직도 경선 후유증
‘막말’ 인사 처리 문제 진통 여전
대립 넘어 미래 비전 제시해야
2024년 03월 20일(수) 00:00
광주지역 더불어민주당 4·10 총선 예비후보들이 19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인 회칼 테러’와 ‘5·18 북한군 개입설’ 발언 등으로 논란이 된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해임과 ‘수사 중 출국’ 논란을 빚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21일부터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4·10 총선 레이스가 시작된다.

하지만, 여야 모두 공약과 미래비전 보다는 상대 정당 공격을 통한 극한 대립만 이어가고 있어 유권자들의 관심이 멀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광주·전남에서도 치열했던 민주당 경선이 끝났지만, 일부 후보들에 대한 고소·고발로 인한 사법기관의 수사가 진행되는 등 선거 이후에도 경선 후유증은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권에 따르면 각 정당들은 선거대책위원회 등을 발족하고 표밭 다지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당내 각종 악재가 터져나오면서 정작 챙겨야 할 민생과 민심은 뒷전으로 밀리는 모양새이다.

그동안 논란을 빚어온 ‘공천 갈등’이 여전히 양 당의 불씨로 남아있고, 후보 등록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당내 ‘막말 인사’ 처리 문제 등으로 진통을 겪으면서 ‘리스크 관리’에 주력하고 있어서이다.

국민의힘은 총선 20여일 앞두고 ‘수사 중 출국’ 논란을 빚은 이종섭 주 호주대사와 ‘기자 회칼 테러’ 발언 논란을 일으킨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거취 문제가 최대 악재로 떠오르면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민주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경기 안산갑 양문석 후보에 대한 거취 문제로 인해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공천 갈등, 계파 갈등’ 불씨가 되살아나는 분위기다.

이처럼 거대 정당이 각종 악재로 혼란을 겪고 있는 사이 조국혁신당과 새로운미래 등 소수 정당은 ‘새로운 정치 대안’을 내세우며 민심을 파고 들고 있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거대 양당이 선거 주도권을 잡기 위한 네거티브 등의 극한 대립 보다는 추락한 민생 경제를 살리는 새로운 정책 공약과 정치권의 미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이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는 19일부터 선거인명부 작성을 시작으로 주요 일정이 본격 시작된다.

광주시와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23일까지 선거인명부가 작성돼 오는 29일 확정된다.

이 기간 중 거소·선상투표 신고와 거소·선상투표 신고인 명부가 작성되며, 군인 등에 대한 선거공보 발송신청 절차가 진행된다.

이어 총선 후보자는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 동안 관할 선거구 선관위에 후보자등록을 신청해야 한다. 후보자로 등록하려면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는 기탁금 1500만원과 함께 후보자 등록신청서, 가족관계증명서, 전과기록에 관한 증명서류 등을 함께 제출해야 한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는 후보자당 500만원의 기탁금을 납부해야 한다.

후보자들은 27일까지 자신의 사진과 이름, 기호, 경력 등을 기재한 선거 벽보를 관할 선관위에 제출해야 하고, 선관위는 이를 확인한 후 각 지역에 붙이게 된다.

공식 선거운동은 오는 28일부터 시작된다. ‘국회 입성’을 노린 후보들은 총선 전날까지 13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게 될 투표 일정은 재외투표를 시작으로 차례대로 진행된다. 선거인명부는 29일 확정된다.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는 재외 투표가 진행되며, 선상투표는 다음달 2일부터 5일까지 실시된다.

사전투표 기간은 내달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본 선거인 4월10일 선거일에 유권자들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소지 관할 투표소에서 투표하게 되며, 개표는 투표 종료 후부터 즉시 이뤄지게 된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