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엑스포 결정…‘코리아 원팀’ 파리서 마지막 총력전
한 총리 주도 정·재계 내부회의 막판 전방위 유치전
여야도 퍼포먼스·거리 응원전 참여 등 유치 기원행사
2023년 11월 27일(월) 19:30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위원장인 한덕수 국무총리(뒷편), 민간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부산 엑스포 유치를 결정할 제173차 세계박람회 기구(BIE) 총회를 하루 앞둔 27일 파리 인근 이시 레 물리노 팔레드 콩 그레에서 예행연습을 마친 뒤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 투표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정부와 재계, 부산시 등 ‘코리아 원 팀’(Korea One Team)이 프랑스 파리 현지에서 마지막까지 분초를 다투는 총력 유치전을 벌였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저녁 파리에 도착해 늦은 밤까지 부산 엑스포 지지를 호소하는 외교 활동과 내부 회의를 이어갔다.

한 총리를 비롯해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오영주 외교부 제2차관,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그룹 회장은 전날 밤 내부 회의를 통해 이날과 투표일인 28일까지 이틀간의 마지막 전략을 가다듬었다.

이어 투표 하루 전인 이날도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대표들과 오찬 세미나와 환영 행사(리셉션), 만찬 행사, 양자 면담 등 일정을 밤까지 촘촘하게 진행한다. 방 장관과 오 차관 등 정부 인사들도 엑스포 개최지 선정의 향방을 가를 핵심 표밭 국가를 대상으로 최종 교섭을 펼친다.

정부는 우리나라를 지지하는 나라들이 흔들리지 않도록 공고히 단속하고, 경쟁국 사우디아라비아를 지지하는 나라 중 한국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는 나라들을 강하게 설득해 표를 당겨오는 양대 전략에 남은 이틀간 주력할 방침이다.

여·야도 27일 부산의 2030 엑스포 유치를 한마음으로 기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시작 전 부산 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했다.

참석자들은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 ‘WORLD EXPO 2030 BUSAN, KOREA’ 등의 문구가 적힌 홍보물을 들고 “부산엑스포 화이팅”을 외쳤다.

김기현 대표는 회의에서 “대한민국 부산만이 가진 다양한 매력, 역동성, 무궁한 잠재력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릴 기회가 꼭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61조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갖는 절호의 기회가 우리에게 주어지도록 끝까지 부산 개최의 염원을 모아나가야 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안타깝게도 문재인 정부의 무관심으로 우리나라가 사우디에 비해 늦게 출발하게 됐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기업이 총력을 다해 원팀으로 뛰는 모습은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82개 나라 정상에게 직접 부산 유치를 홍보한 윤석열 대통령의 열정 역시 빛났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엑스포는 대한민국 발전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기후 위기, 인구구조 변화, 기술 발전 등 글로벌 미래 과제를 주도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좌초시킨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를 촉진하는 계기가 되어 국가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부산시민, 국민과 함께 부산의 세계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며 마지막까지 힘을 모으겠다.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거리 응원전을 펼친다. 시당은 2030 엑스포 개최지 결정 투표가 열리는 28일 오후 10시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멀티스크린이 설치된 차량을 활용해 시민과 함께 엑스포 유치 응원전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거리 응원전에는 서은숙 부산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위원장과 당원, 시민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유치 경쟁국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시청하며 엑스포 부산 유치를 염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