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소방, 지난해 겨울철 심정지 출동…578건 매년 증가세
겨울철 심정지 환자 주의 당부
무리한 운동 자제·외출 시 내복 착용
2023년 11월 27일(월) 13:00
겨울철 심정지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무리한 운동을 자제하고 추운 날씨에 외출할 경우 내복을 착용해야 한다는 것이 전남소방본부의 권고다.

27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심정지 출동은 연 평균 4005건으로 전체 구급출동의 1.2%를 차지하고 있다. 심정지 출동 건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연도별로 2020년 659건, 2021년 1361건, 2022년 1985건에 달한다.

특히 겨울철(12월~2월) 심정지 출동 건수는 2022년 578건으로 2021년 같은 기간(152건)의 280%로 급격히 증가했다. 실제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지난 18~19일 심정지 신고 15건이 접수됐다.

겨울철은 낮은 기온의 영향으로 혈관이 수축돼 혈압이 상승하고, 혈액의 점성이 증가해 혈전을 만들고 혈관을 막아 심정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 같은 심장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겨울철 운동 시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실내에서 실시하거나, 일조량이 많아지는 낮 시간대에 하는 것이 좋다. 또 고령자일수록 외출할 때 내복을 착용하고 귀마개,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해야 한다. 가슴이 찌릿하거나 묵직하게 아픈 흉통 등 발생 시 119로 즉시 신고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만약 쓰러짐을 목격했다면 신속한 119신고를 통해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구급 상황 요원의 안내에 따라 심폐소생술을 멈추지 않고 시행해야 한다.

홍영근 본부장은 “겨울철 심정지 신고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직원 내부교육 등을 실시하는 등 도민 안전 최전선에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