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담양군 ‘잘사는 부자농촌’ 정책 눈길
유기질비료 지원 확대 농민 도움
축산농가 악취 해결 민원 감소
타 작물 재배·청년농 육성 박차
2023년 06월 11일(일) 16:10
이병노 담양군수가 직접 이앙기를 몰며 모심기 작업을 하고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핵심 공약으로 추진해온 ‘잘사는 부자농촌’ 정책이 하나둘씩 결실을 맺고 있다.

담양군은 민선8기 출범 이후 담양의 제1산업인 농업을 살리기 위해 ‘잘사는 부자 농촌’을 핵심 정책으로 정하고, 군민이 필요로 하는 정책들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유기질비료 지원사업이 대표적으로, 군은 농림축산부산물 자원화와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대폭 확대해 지속가능한 농업을 구현에 나섰다.

군은 지난해 1200원이던 유기질비료 지원단가를 상향해 2800원으로 정액지원하며, 지원량도 70만 포에서 105만 포로 크게 늘려 농업인들이 각종 물가 상승과 고유가 시대에 경영비 부담 절감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축산농가의 축분처리와 악취 해결에도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담양군의 한·육우 가축분뇨 위탁 처리량은 1만9000t으로 위탁처리 비율이 14%에 불과한 실정에서 사업 확대로 악취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민원도 잦아들고 자연순환과 친환경농업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쌀값 하락으로 고통받는 농가를 위해 전략 작물 직불제와 함께 타 작물 재배면적을 230㏊까지 대폭 확대하고 분질미 시범단지 조성과 유채, 해바라기 등 신규 경관작물단지를 조성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키로 한 점도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군은 이와 함께 정부시책인 청년농 3만명 육성정책과 발맞춰 올해 청년 후계농을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45명을 최종 선발하고, 청년농부 육성 사업으로 농가 26곳(27억원)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또 독립경영 4~5년 차 청년농업인에게 영농정착지원금을 지급하는 청년농업인 취농직불제 지원사업도 현장에 뿌리내렸고,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에는 군비를 들여 지원액과 연령을 확대했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전체 인구의 50%가 농업에 관련돼 있어 농민이 잘 살아야 담양이 잘 살 수 있다”며 “민선 8기 임기 내 다양한 농업 분야 지원을 확대하고, 농업의 미래를 이끄는 혁신을 통해 잘사는 부자농촌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담양=한동훈 기자 hd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