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5·18 기념일 제정 한·미 준비위원 광주서 공로패
2022년 09월 15일(목) 20:20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 한·미 준비위원회 위원과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이 15일 5·18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있다.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제공>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에 힘을 보탠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 한·미 준비위원회 위원 4명이 15일 광주를 들러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로부터 공로패와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위원회는 미국과 한국의 국회의원과 사회단체, 기업인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지난 2월부터 결의안을 추진하는 등 미국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캘리포니아 주 의회는 지난 8월 8일 5 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법률로 제정해 선포했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은 수여식에서 “오늘 이후에도 5·18 민주화운동의 세계화에 큰 공을 세운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5·18민주화운동의 세계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내는 물론 세계시민들과 연대를 강화해 나가며, 국내적으로는 5·18 민주화운동의 주먹밥정신을 자라나는 다음세대에 교육하여 훌륭한 인성을 갖춘 인재로 양성해달라”고 말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