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양된 조유나 양 일가족 차량서 시신 3구 확인
경찰, 운전석·보조석·뒷자리서 발견
사망 원인·차량 사고 여부 등 국과수 의뢰 예정
2022년 06월 29일(수) 13:36
29일 낮 12시10분께 수심 10m 아래 펄에 박혀 있던 차량이 수면 위 바지선으로 끌어올려지고 있다. /완도=김진수 기자 jeang@kwangju.co.kr
29일 완도군 신지도 앞 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5학년)양 일가족 차량에서 탑승객 3명이 발견됐다.

광주남부경찰은 “29일 오후 1시20분 조유나양 일가족 차량에서 시신 3구를 운전석과 보조석, 뒷자리에서 각각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인양된 차량 내부를 조사하고 있다. /완도=김진수 기자 jeang@kwangju.co.kr
경찰은 앞서 이날 오후 12시20분 신지도 앞 바다에서 인양된 차량을 바지선을 이용해 송곡항으로 이동시켰다.

경찰은 성별 및 실종 가족인지 여부는 수사(지문, 신분증 등)를 통해 특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사망자 검시, 검안 진행을 한 뒤 부검을 통해 사망원인을 명확히 할 계획이다. 차량에 대해서는 광주국과수에 감정의뢰하여 고장 또는 사고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완도=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