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광주 군공항 이전 특별법 제정 힘 모으기로
강기정-김영록, 상생발전 논의
2022년 06월 26일(일) 19:15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인, 김영록 전남지사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인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만나 반도체 공장 유치, 광주 군공항 이전 등 민선 8기 상생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26일 강 당선인 인수위원회와 전남도에 따르면 강 당선인과 김 지사는 지난 24일 오후 광주 모처에서 단둘이 만나 2시간 정도 대화를 나눴다.

첨단 반도체 공장 유치, 전남 국립 의과대 설립, 광주 군 공항 이전 등 현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또 반도체 공장 유치를 위해 대구·경북과도 공동 협력을 추진하고, 전남 국립 의과대 설립을 광주·전남의 공동 과제로 삼기로 했다.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서는 지방자치단체가 기존 부지를 개발해 예산을 마련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하고, 국가 주도 특별법 제정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부시장과 부지사, 기획실장 등 실무진이 수시로 만나 협의하고 시장, 지사도 현안을 조율해 가기로 약속했다.

강 당선인은 회동 후 페이스북에 “전남이 커야 광주가 크고, 광주가 빛나야 전남이 빛날 수 있다는 우리의 생각에는 조금의 이견도 존재하지 않았다”며 “수도권 집중을 막고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광주와 전남의 의제가 이제 전국으로 뻗어나가야 할 때”라고 적었다.

김 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뜻 깊은 자리였다”며 “역사적으로, 경제·사회·문화적으로도 한 뿌리인 전남과 광주가 함께 발전하고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더 긴밀하게 협력하고 함께 뛰겠다”고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