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당선인 과제와 전망] 기본소득 등 교육복지 정책 구현
학생 1인당 월 20만원 지급 공약 주목
선거로 깊어진 갈등의 골 해소도 숙제
2022년 06월 02일(목) 21:30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체제에서는 ‘교육 기본소득’이 핵심정책이자 최대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 출신 장석웅 교육감에게 바통을 넘겨받게될 김 당선인 역시 전교조 출신이기 때문에 교육복지 정책 구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김대중 당선인은 선거기간에 “교육 기본소득은 완전 무상교육으로 가는 첫걸음”이라며 학생 1인당 월 2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기본소득 재원은 정부의 지방소멸 대응 기금과 전남 지자체의 재원으로 충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남 초·중·고 전체 학생은 18만3000여명으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려면 연 4400억원의 예산이 소요된다.

이에 따라 재원 마련이 교육 기본소득 공약을 실현하는데 최대 관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당선인은 또 하락하고 있는 학생들의 학력을 끌어올리는 데 주안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전략산업에 기반한 일자리를 만들고, 맞춤형 교육으로 인재를 키우는 ‘전남형 교육자치 실현’도 약속했다.

이를 위해 학생의 학습권을 회복하고 디지털에 기반한 맞춤형 교육을 하겠다고 공약했다.

4차산업 혁명이라는 대전환시대를 맞아 미래교육으로의 디지털 교육전환에 전남교육이 앞장서고, 새로운 지역마춤형 자치시대에 부응해 더불어 함께하는 전남형 교육자치를 이루어 내겠다는 구상이다.

이어 창의력, 자기주도학습 능력, 의사소통 능력, 문제해결 능력, 민주적 리더십 함양 등을 위한 미래 교육으로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현역 교육감과 치른 선거인만큼 선거로 깊어진 갈등을 풀어야하는 것도 헤쳐나가야할 과제이다.

선거기간 장석웅 교육감과 치열한 대결을 펼쳐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는 분석이다.

김 당선인은 선거운동 기간 도 교육청 공무원들의 관권선거 의혹들을 끊임없이 제기했고, 일부 공무원은 언론인 등에게 선거 관련 문자를 보내는 등 ‘선거 중립’ 위반 사례를 제보하는 등 논란을 낳기도 했다.

이에 따라 김 당선인이 교육 수장으로서 통합과 쇄신 행보를 어떻게 보여줄지 주목된다.

김 당선인은 당선 일성으로 “선거운동 기간 반대에 있던 세력까지도 포용해 오직 전남교육 발전을 위한 활동을 할 것이다”며 “전남교육 대전환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