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거 참패 민주당 차기 당권 싸고 친문·친명 주도권 싸움
친문 ‘명·길 책임론’ 제기
친명 “기득권 타파” 목소리
“제3지대 원로급 인사 등
외부인사 당 이끌어야” 주장도
2022년 06월 02일(목) 20:25
더불어민주당 윤호중ㆍ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비상대책위원들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후 당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패배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한 거대 야당 민주당이 성찰과 혁신의 진정성을 보이기보다 차기 당권을 놓고 계파 간의 전운이 고조되고 있어 위기감이 오히려 커지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선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참패한 원인에 대해서는 치열한 성찰이 부족했다는 점에는 공감대가 형성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민주당 비대위가 총사퇴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지도부 총사퇴 의사를 밝히며 “대선과 지선에 대한 평가와 전당대회를 준비할 당의 새로운 지도부는 의원총회와 당무위원회·중앙위원회를 통해 구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는 질서있는 퇴진보다는 대선과 지방선거 패인부터 짚고 가자는 목소리가 만만치 않아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당내 헤게모니를 둘러싼 세력 간의 충돌이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당장, 친문(친문재인) 진영에서는 대선 패배 두 달만에 후보와 대표가 지방선거 간판으로 나선 것 자체가 패착이었다는 ‘명길 책임론’을 거론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마지막 행정안전부 장관이었던 전해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선거 패배에 책임 있는 분들이 필요에 따라 원칙과 정치적 도의를 허물었다”고 꼬집었다. 홍영표 의원도 “사욕과 선동으로 당을 사당화한 정치의 참담한 패배”라며 “대선 이후 ‘졌지만 잘 싸웠다’는 해괴한 평가 속에 오만과 착각이 당에 유령처럼 떠돌았다”고 지적했다. 신동근 의원은 “숱한 우려와 반대에도 ‘당의 요구’라고 포장해 송영길과 이재명을 ‘품앗이 공천’했고, 지방선거를 ‘이재명 살리기’ 프레임으로 만들었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친이재명계에서는 이번 지방선거 완패를 당내 세력 교체의 명분으로 삼으려는 기류가 있다. 원내에 입성한 이 상임고문을 중심으로 당내 헤게모니가 재구성돼야 한다는 것이다. 차기 전대에서 당권 도전을 염두에 두고 있는 이 상임고문의 입지를 확보해야 한다며 기득권 타파 등 혁신 드라이브에 나설 태세다.

이재명계 수장으로 꼽히는 정성호 의원은 “국민의 호된 경고를 받고도 민주당이 기득권 유지에 안주한다면 내일은 없다”고 말했다. 지방선거 참패 책임론을 두고 이 고문의 책임론이 제기될 경우, 신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친이계에서는 곧바로 반격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혁신의 명분을 잡는다면 책임론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혁신 드라이브를 토대로 당권을 접수한다는 시나리오다. 이 고문은 당분간 물 밑 행보를 통해 의원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며 출구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계파색이 옅은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3지대 원로급 인사 등 외부 인사가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당의 ‘대수술’이 필요한 상황에서 당권 싸움으로 사실상 당이 둘로 쪼개지는 파국은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다. 당내 일각에서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조언을 새겨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박 전 원장은 지난 1일 페이스 북을 통해 “자생당사(自生黨死). 자기는 살고 당은 죽는다는 말이 당내에 유행한다더니… 국민의 판단은 항상 정확하다”며 “당생자사(黨生自死). 당이 살고 자기가 죽어야 국민이 감동한다”고 지적했다. ‘당생자사’의 자세로 혁신에 임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재명 고문이 전당대회에 등판하려는 순간 친이재명계와 친문계의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며 “차라리 중립지대 원로급 인사나 외부 인사가 지도부를 이끄는 게 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