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년 새 지방대학 신입생 급감…수도권 쏠림 심화
전남 1690명·광주 606명 줄어
전국 8.2% 감소, 서울·인천은 늘어
“지자체-대학 협력 위기 극복해야”
2022년 05월 11일(수) 19:35
/클립아트코리아
전남지역 대학 입학생 수가 최근 10년 새 1690명 가량 준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한국지방행정 연구원이 발간한 정책 브리프에 따르면 2020년 전국 대학 입학생 수가 10년 전보다 8.2% 감소했다.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0년 동안 시·도별 대학입자수를 비교한 결과다.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대학 신입생 미충원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입학생 감소 폭이 가장 큰 지역은 울산으로 10년새 17.9%나 줄었으며, 다음으로 경남(-16.6%), 전남(-16.4%), 경북(-15.6%), 충남(-15.4%), 전북(-14.7%) 순이었다. 광주는 비교적 낮은 -3.9%였으나 입학생 감소 추세의 영향에서 예외는 아니었다. 같은 기간 광주 입학생은 606명, 전남은 1690명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고교 졸업자가 63만3539명에서 50만373명으로 3000명 이상 감소한 탓으로 파악됐다.

반면 서울(+0.9%)과 인천(+1.8%)은 오히려 입학생이 늘었다. 수도권 집중현상의 심화에 따라 ‘벚꽃 피는 순서대로 문닫는다’는 말을 뒷받침하는 수치다.

국내 학령인구는 2019년 59만4000명에서 2040년이면 28만명 대로 주저앉을 것으로 관측돼 이같은 현상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인구 집중에 따른 지방 인구 감소 현상 가운데 특히 청년인구 감소가 심각하다.

비수도권 청년의 수도권 이동은 2단계로 이뤄진다. 대학 진학 단계에서 1차 인구 유출이 일어나고, 구직 단계에서 2차 유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업과 직업 등의 이유로 지방을 떠난 청년들의 귀환율은 매우 낮으며, 지방 청년 유출은 지방 활력 저하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지방행정연구원은 “지자체와 대학이 상생 협력해 지방 소멸 위기의 악순환으로부터 돌파구를 찾을 필요가 있다”면서 “지자체와 대학, 지역 기업의 상생발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은 지역인재 양성과 연구개발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며 이를 통해 지역기업의 발전과 성장을 촉진하므로 지방 대학의 육성은 지역기업과 연계 속에서 고려해야 한다”면서 “지역기업의 성장에 기여하는 지역인재 육성 및 기술혁신 지원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지자체의 지방 대학 지원이 고등교육 지원 정책에 한정하지 않고 지역산업 및 일자리정책, 청년정책 등 다양한 정책과 연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한 지자체 내 전담 조직 구성이 어려우면 전남 등 일부 자치단체처럼 지역·대학 상생협력 추진단을 구성해 상시적인 공론의 장을 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