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파 값 폭락에 올해 전남 재배면적 1.5% 감소
전년보다 100㏊ 감소한 6676㏊
전국 면적 37.8% 차지 최대 주산지
올 평균 도매가 전년보다 45.2% 급락
전남 마늘 재배면적 5년 연속 감소세
2018년부터 재배면적 1위 경남에 내줘
2022년 05월 01일(일) 11:15
■연도별 양파 재배면적 및 가격 추이.<자료:통계청>
최근 양파 소비감소와 재고량 증가로 양파 가격이 폭락하면서 올해 전남 양파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1.5%(-100㏊) 감소했다.

전남 마늘 재배면적은 5년 연속 감소 추세다.

1일 통계청 ‘2022년 마늘, 양파 재배면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남 양파 재배면적은 6676㏊(1㏊=1만㎡)로, 전년보다 1.5%(-100㏊) 감소했다.

전국 재배면적은 1만8461㏊에서 1만7655㏊로, 4.4%(-807㏊) 줄었다.

전남은 전국 양파 재배면적의 37.8%를 차지하는 최대 주산지이다.

전남에 이어 경남(3777㏊), 경북(2771㏊), 전북(1578㏊), 제주(946㏊) 순으로 많았다.

올해 양파 재배면적은 경북(-388㏊)과 경남(-246㏊), 전북(-109㏊)에서 크게 줄었다.

경기 재배면적은 276㏊에서 369㏊로, 33.6%(93㏊) 증가했다.

전남을 포함한 올해 전국 양파 재배면적은 가격 내림세가 이어진 탓에 줄었다.

지난해 2분기부터 양파 정식(온상에서 기른 모종을 밭에다 제대로 심는 일) 시기인 10∼12월까지 가격 하락세가 지속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양파 정식기(10∼12월) 양파 1㎏(상품) 도매가격은 지난해 952원으로, 전년(1277원)보다 25.5%(-325원) 떨어졌다.

올해 들어 1월1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양파 1㎏ 평균 도매가는 626원으로, 지난해 평균(1143원)에 비해 45.2%(-517원) 급락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동향 자료를 내고 “조생종양파 산지폐기로 5월 양파 가격은 4월보다 상승할 것”이라며 “6월 이후 가격은 중만생종 양파 재배면적 감소로 공급량이 줄어 5월보다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도별 마늘 재배면적<자료:통계청>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전국적으로 1.7% 늘어난 가운데 전남은 5년 연속 감소 추세다.

전남 마늘 면적은 올해 3887㏊로, 전년보다 0.8%(-30㏊) 감소했다. 전남 마늘 재배면적은 지난 2017년 6346㏊ 이후, 6030㏊(2018년)→5803㏊(2019년)→5326㏊(2020년)→3917㏊(2021년)→3887㏊(올해) 등으로 5년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전남은 지난 1984년부터 줄곧 최다 마늘 재배면적을 보유해왔지만 지난 2018년 경남과 순위가 뒤집히며 1위 자리를 내줬다.

반면 전국 재배면적은 2만2362㏊로 전년보다 1.7%(363㏊) 증가했다.

마늘 주산지인 경남(6402㏊), 경북(4536㏊)에서 재배면적이 각각 11.7%(670㏊↑), 1.7%(75㏊↑) 늘었지만 전남을 포함한 9개 시·도에서는 면적이 줄었다.

전국 마늘 재배면적 증가는 지난해 마늘 가격이 상승세를 보인 것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마늘 1㎏의 연평균 도매가격은 지난 2020년 3767원에서 지난해 5962원으로, 58.3%(2195원) 올랐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