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순항쟁구례유족회, 여순사건 피해신고 구례서 현장 상담
구례문예회관·산동·간전면 찾아
진실화해위, 2000여명으로 파악
2022년 04월 27일(수) 19:05
여순항쟁구례유족회 회원과 관계자들이 위령제를 마치고 구례 현충공원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탑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여순항쟁구례유족회 제공>
‘여순사건 특별법’에 따라 여수·순천 10·19사건(이하 여순사건) 신고·접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구례에서도 여순사건 피해자 현장 상담과 피해 신고·접수가 진행됐다.

여순항쟁구례유족회는 지난 26~27일 양일간 구례문화예술회관·산동면·간전면 등지에서 여순사건 피해자를 찾아 나섰다.

여순항쟁구례유족회는 양일간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구례문화예술회관 대강당에서 희생자 및 유족 신고 설명회 및 현장 접수를 진행하고, 산동면과 간전면 등 피해가 심했던 마을을 찾아가 방문 상담을 진행했다.

구례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유족은 500여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여순사건 피해 신고 요령을 안내받았다.

설명회 및 상담, 피해 파악은 구례유족회와 특별법제정에 앞장섰던 서동용 국회의원, 여순사건위원회 주철희 소위원장과 홍영기 위원, 서울 여순사건지원단, 전남도실무위원회와 전남 여순사건지원단, 구례군 담당 부서와 사실 조사원이 맡았다.

앞서 2007년 진실화해위원회에서 동아대학교에 용역 의뢰 결과 구례지역 희생자는 한청단원 포함 2000여명으로 파악되는 것으로 보고됐다. 유족들은 그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여순항쟁구례유족회는 여순사건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깊은 산을 끼고 있는 군 단위 지역들의 피해가 클 걸로 예상되지만, 그동안 피해조사가 미흡한데다 고령화로 피해 신고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또 신고를 대신할 지역 활동가도 부족한 안타까운 현실이 이어졌기 때문에 전남도가 시 단위 지역보다 군 단위 지역에 홍보와 신고접수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규종 여순항쟁구례유족회 회장은 “유족들이 단 한명이라도 놓치지 않고 피해신고를 하도록 군민지에 호소문을 냈고, 전국에 흩어져 살고 있는 향우들에게 피해 신고 홍보 안내문을 발송했다”며 “고령의 유족들이 얼마 남지 않은 생애에 억울함을 밝히는 진상규명과 명예 회복이 하루빨리 꼭 이뤄지도록 정부와 사회가 적극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구례=이진택 기자 li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