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인파 ‘북적’
장흥군 “거리두기 해제 후 방문객 2배 늘어”
2022년 04월 25일(월) 17:50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풀리자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를 찾는 봄나들이 인파가 늘고 있다.

장흥군은 주말 하루 평균 500여명을 기록하던 우드랜드 방문객 수가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주말인 24일 10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날 가족 단위 관광객들은 한결 가벼워진 옷차림으로 봄 날씨를 즐기며 편백숲에서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

이에 따라 군에서도 지역 대표 산림휴양 관광지인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 볼거리 만들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산책로에는 맥문동, 꽃무릇 등 초화류 14만본을 식재했으며 말레길은 오엔스텐 작업과 데크보완을 마치고 생태건축체험장도 쾌적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을 보완했다.

생태건축체험장 21실은 우드랜드 홈페이지(www.jhwoodland.co.kr)를 통해 시설별 수용인원에 따라 사전예약 후 숙박할 수 있다.

또 편백소금집도 운영을 시작했으며 이용객 편의를 위해 매표소에서 소금집까지 셔틀 차량을 운행한다.

장흥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경관 조성을 통해 우드랜드를 더욱 화사하게 가꿔 나갈 것”이라며 “우드랜드를 방문하는 가족과 연인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흥=김용기 기자·중부취재본부장 ky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