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삼호중 노사, 임금교섭 타결…기본급 7만1000원 인상
2022년 02월 17일(목) 16:39
현대삼호중공업 노사가 ‘2021년 임금교섭’을 마무리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17일 회사 생산관 앞에서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노사간 ‘임금 조정안’이 66.5%의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사는 지난 15일 자정까지 이어진 마라톤협상에서 기본급 7만1000원(호봉 승급분 포함) 인상, 생산성 향상 및 경영위기 극복 격려금 200만원 지급, 무재해 기원·안전문화 정착 격려 금품으로 40만원 상당의 상품권 지급 등에 합의했다.

제도개선팀을 운영해 성과금과 직무환경수당 등 임금제도의 합리적 개선을 추진하고 고용과 노사관계 안정, 사내협력사의 처우 개선 등에도 공동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삼호중공업 한 관계자는 “최근 조선업계는 원자재가 급등, 인력 부족 등으로 위기의 마지막 고개를 넘고 있다”며 “많은 조합원이 노사 간 신뢰를 바탕으로 회사의 경쟁력 제고와 지속 성장을 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한편 노사는 지난해 7월 15일 상견례를 가진 이후 해를 넘겨 지난 15일까지 총 43차례에 걸쳐 교섭을 이어오며 이견을 좁히기 위해 협상을 지속해 왔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