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동차업계 잇단 신차 공개…럭셔리 전기차 혈투 본격화
현대차 스포츠 유틸리티 GV70 - 1회 충전으로 400㎞ 주행 가능
더 기아 콘셉트 EV9 - 20분 만에 배터리 80%까지 충전
벤츠 전기 세단 ‘더 뉴 EQS’ - 자체 개발 모듈형 아키텍처 적용
2021년 11월 22일(월) 18:25
GV70 전동화 모델
최근 세계 각국에서 개최된 굵직한 모터쇼에서 자동차업계가 각자의 콘셉트카와 신차를 잇달아 선보이면서 향후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 19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 전시관에서 개최된 ‘2021 광저우 모터쇼’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GV7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GV70 전동화 모델에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면서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 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됐다. 우선 77.4kWh 배터리를 탑재했고,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00㎞ 이상이다. 350㎾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는 게 제네시스 측의 설명이다.

GV70 전동화 모델은 브랜드 최초로 다양한 환경에서 안정적 주행을 할 수 있는 e-터레인모드도 탑재했고,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의 특징인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을 갖춰 별도 컨버터 없이 800V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 차량에서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하는 V2L 기능도 적용됐다.

현대차가 공개한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
앞서 지난 17일 현대자동차와 기아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오토쇼’에서 각사의 전기차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경쟁에 가속 페달을 밟았다.

우선 현대차는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을 처음 공개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아이오닉’ 라인업에서 대형 SUV 세그먼트를 채울 모델의 원형(프로토타입)에 해당하는 콘셉트카다. 급속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350㎾급 초급속 충전을 할 경우 20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또 1회 충전으로 최대 482㎞ 이상 주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세븐은 차량 실내를 프리미엄 라운지나 집 같은 공간 느낌을 주는 디자인으로 최근 유행하는 ‘차박’에 최적화됐다는 평가를 받으며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휩쓸고 있다.

기아 콘셉트 EV9
이에 맞서 기아도 같은날 대형 SUV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콘셉트 EV9은 전기 SUV 모델인 EV6에 이어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인 EV9의 콘셉트카다. 1회 충전으로 최대 300마일(482㎞)을 달리고, 350㎾급 초급속 충전 때 20∼30분 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목표라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EV9 역시 내부는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영감을 발견할 수 있는 라운지처럼 연출했으며, 외부는 직선적이고 투박한 윤곽에 미래적인 디자인 요소를 접목해 남성적이고 역동적인 감성을 띠도록 디자인됐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
이밖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오는 2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브랜드 최초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The new EQS)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더 뉴 EQS는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해 디자인과 공간 설계 측면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외관은 하나의 활과 같은 원-보우(one-bow) 비율과 캡-포워드(cab-forward) 디자인으로 설계됐고, 절제된 라인과 이음새를 줄인 디자인으로 메르세데스-EQ의 디자인 철학 ‘진보적인 럭셔리’를 구현했다고 덧붙였다.

내부 또한 첨단 기술과 미래지향적인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럭셔리한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전체 계기반 패널이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이 되는 벤츠의 MBUX 하이퍼스크린은 더 뉴 EQS에 최초로 적용됐고, 64가지 색상의 조명으로 원하는 분위기를 연출하는 액티브 앰비언트 라이트도 적용됐다.

EQS 450+ AMG 라인은 107.8kWh 배터리와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478km 주행이 가능하고, 급속 충전기로 최대 200kW까지 충전을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는 약 30분이 소요된다.

기아도 이날 전용 친환경 SUV 모델인 신형 니로의 티저 이미지를 선보이면서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신형 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신형 니로는 2016년 1세대 니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모델이다. 1세대 니로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 모델로만 구성된 만큼 2세대 니로도 순수 내연기관차가 아닌 친환경차로 출시될 전망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