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성 한국차박물관, 연말까지 지역·출향 작가 기획 전시
4일 악기장 문성훈 ‘안족에 걸린 차향의 선율’ 시작
‘전시공간 공유 프로젝트’ 통해 다채로운 전시 마련
2021년 08월 07일(토) 19:20
‘한국차박물관 전시공간 공유 프로젝트’로 마련된 문성훈 가야금 악기장의 ‘안족에 걸린 차향의 선율전’. <보성군청 제공>
보성 지역 예술인의 창작 활동 지원을 위한 ‘한국차박물관 전시공간 공유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보성군은 지난 7월 한국차박물관 내 기획전시실을 연간 19일간 무료로 빌려주고, 전시 준비에 따른 행사비 100만원도 지원하는 ‘전시공간 공유 프로젝트’에 참여할 작가를 모집했다.

보성군에서 활동하는 지역 작가·출향 작가 등을 대상으로 전시 작품의 30% 이상이 차(茶)와 연관되는 주제로 작가를 선발했고, 첫 번째 전시가 지난 4일 시작됐다.

첫 번째 전시작은 보성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가야금 악기장 문성훈 전(展) ‘안족에 걸린 차향의 선율’이다.

오는 22일까지 한국차박물관 1층 기획 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가야금을 비롯해 거문고, 해금, 장구, 소리북 등 작가의 악기 인생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또 악기 제작 기술을 활용해 만든 차탁과 의자 등 다채로운 작가의 작품이 전시됐다.

섬유 아티스트 김희숙 작가가 이번 전시에 함께 참여해 차 나무와 차꽃, 매화꽃 등의 작품을 선보이는 등 섬유아트와 악기의 어울림이 특별한 감성을 선물한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기획 전시는 차와 소리 등 보성의 주요 문화가 지역 예술가를 통해 어떻게 표현되고 우리 생활에 녹여져 있는지를 대중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좋은 전시 기획으로 차박물관의 콘텐츠를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조용현 작가 ‘차한잔에 실린 우리 가락’ (8월 25일~9월 12일) ▲The 맑음(선안희 외 11명) ‘보성의 향기를 품다’ (9월 15일~10월 2일) ▲이정운 작가의 ‘시선의 흐름 사이에서’ (10월 6일~10월 24일) ▲변선미 작가 ‘한지가 차를 만났을 때’ (10월 27일 ~ 11월 14일) ▲이수산 작가 ‘Photography-빛으로 그린 그림’ (11월 17일~12월 5일) 전시가 이어진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